지구ㆍ본당

천주교 안동교구
지구ㆍ본당
HOME > 나눔마당 > 지구ㆍ본당

[동해지구] 삼위일체대축일에

이순희데레사이메일

 

          
                                                                

                                   오늘은 삼위일체대축일. 
                                   우리 신부님은 서울 ME지도양성교육을 가시고. 
                                   영주 휴천동성당 이승준 도미니코 신부님이 오셔서  미사 집전을 하셨습니다. 
                                   우리신부님도 좋으시고 강론을 잘하시지만. 
                                   손님 신부님 오시면 우리는 흔히 <저 분은 어떠실까?>로 가만히 듣고 느낍니다.

                                  마치 학교 다닐 때 담임 선생님 안계시면 옆반 선생님이 대신 오실때의 기분이랄까? ㅋ
                                  이승준 도미니코 신부님은 영주 휴천동 보좌신부님입니다.
                                  파릇파릇 돋는 잎새 같은 느낌.
                                  말씀도 천천히 또박또박.
                                  삼위일체란 마치 촛불과도 같다십니다는. 
                                  몸체인 초와 심지. 그리고 불...하느님과 예수님과 성령...

                                   오늘 시편 화답송... 
                                   인간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기억해주시나이까......울컥하네요.

                                    미사후 성당을 나가며 신자들이 신부님께 배웅 인사를 하는데, 
                                     <신부님 목소리 멋지십니다.>
                                     <신부님 강론 참 좋았습니다.>
                                     <신부님. 감사합니다.>

                   <신부님, 고향은 어디신가요?>..함창이라는 소리를 저는 엿들었습니다

                                     교우들이 다양하게 인사를 드리고 갑니다.
                                    목례만 하고 가는 것 보다. 한마디라도 감사 인사를
                                    드리고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너무 바쁘셔서 점심도 못드시고....영해성당 인심이 이건 아닌데...

                                    장부에 적어 놓아야겠습니다.
                                    신부님께 하느님의 축복이 늘 함께 하시기를 빌며,

                                    차 그림자가까지 떠나도록 오래 바라봤네요.

                                    안녕히 가십시오. 감사합니다.이도미니코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