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속 안동교구

천주교 안동교구
언론 속 안동교구
HOME > 알림마당 > 언론 속 안동교구

[매일신문] 천주교 안동교구 설정 50주년 기념행사, '기억, 감사 그리고 다짐'

사목국이메일
천주교 안동교구 설정 50주년 기념행사, '기억, 감사 그리고 다짐'

26일 안동실내체육관서 공연, 미사 등 기념행사
두봉 초대 교구장, 주교수품 50년 축하연도 마련

'피규린 비블리크'를 제작에 앞장선 김봉임 효임골롬바 수녀(오른쪽)와 교구 관계자들이 '산상설교' 작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피규린 비블리크'를 제작에 앞장선 김봉임 효임골롬바 수녀(오른쪽)와 교구 관계자들이 '산상설교' 작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천주교 안동교구(교구장 권혁주 주교) 설정 50주년을 맞아 '기억, 감사 그리고 다짐'을 주제로 기념행사를 마련한다.

안동교구는 1969년 5월 29일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천주교 대구대교구로 분리, 설정되면서 원주교구 울진 본당을 편입해 안동교구가 된 지 올해로 꼭 50년을 맞았다.

안동교구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안동실내체육관에서 '천주교 안동교구 설정 50주년 감사미사'를 마련한다.

권혁주 주교의 주례와 전국 주교단, 교구 사제단의 공동 집전으로 봉헌하는 감사미사와 함께 예천본당 관악단 공연, 박상근 마티아 성극 공연, 북부지구 율동 공연, 청년연합회와 신부님 밴드 공연 등 안동 교구 사제와 신학생, 신자들이 출연해 노래와 연극, 풍물 등을 선보이며 축제의 장을 펼친다.

감사 미사에서는 안동교구 50년사 영상물과 초대 안동교구장 두봉 주교 주교수품 50주년 축하 영상을 상영한다. 이 감사 미사는 가톨릭평화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특히, 안동교구의 유일한 복자인 박상근 마티아와 안동교구 초창기 선교사인 깔래 강 신부의 성극을 통해 그들의 영성을 조명하고, 주일학교 교사들 블랙라이트 퍼포먼스 등이 펼쳐진다. 또한 설정 50주년 기념 UCC 공모전 입상작 상영 시간도 마련한다.

이밖에 행사가 열리는 안동실내체육관 곳곳에 38개의 부스를 설치해 교구 내 성당과 사회복지기관, 학교 등을 홍보하고 농산물 판매와 다문화 체험 등도 진행한다.

천주교 안동교구 설정 50주년을 기념해 안동교구 전시실 3층에는 그리스도의 교육 수녀회 주관으로 성경인물 전시회를 열고 있다. 김영진 기자

천주교 안동교구 설정 50주년을 기념해 안동교구 전시실 3층에는 그리스도의 교육 수녀회 주관으로 성경인물 전시회를 열고 있다. 김영진 기자

천주교 안동교구는 설정 50주년을 앞두고 지난 4월 안동 농은수련원에서 사제 연수와 함께 신앙 쇄신을 위한 다짐문을 봉헌하기도 했다. 교구 사제의 다짐에는 ▷사제로서 겸손하게 검소하게 산다 ▷서로 간의 존중을 바탕으로 소통한다 ▷친교와 감사로 사랑을 실천한다 ▷사제 직무를 충실히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지난 3월 '안동교구가 걸어온 50년의 길'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개최했으며, 지난 2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안동교구 전시실 3층에서는 '50주년 성경인물(피규린 비블리크) 전시회'를 열어오고 있다.

'부르시고 복을 주시는 하느님'을 주제로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는 아브람의 부르심을 시작으로 야곱과 그 가족 이야기, 참 행복 등 12장면으로 구성된 '피규린 비블리크'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21일부터 26일까지 안동문화예술의 전당에서는 '안동교구 및 대구대교구 가톨릭미술가회 연합전'을 마련하고 있다.

권혁주 주교는 "안동교구는 농촌교구이자 가난한 교구이기 때문에 '가난의 영성'을 살 수 있었다. 작은 교구이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에게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까지 관심을 가지는 '열린 교회 사목'을 펼칠 수 있었다"며 "시대의 아픔에 동참하는 열린 교회, 성숙한 신앙인으로 가난한 이들과 함께 하는 교회, 작은 것과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교회, 서로 나누고 섬기며 하느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교회"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