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천주교 안동교구
자유게시판
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강우일 주교가 미안하다고 하는 이유(스토리펀딩)

이타이메일

 강우일 주교님이 스토리펀딩에 글을 쓰신게 있어 공유합니다:)

제목은 '내가 만난 베트남'이고 첫글을 쓰셨어요.

혹시 관심있는 분들이 있을까 올려봅니다

https://storyfunding.daum.net/episode/32191#none

아래 글은 전체 글이 아니고 위 링크로 들어가시면 더 편히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

1970년 나는 로마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있었다그때 같은 학년에 베트남에서 온 친구들이 몇 명 있었다몸집은 작지만 대체로 싹싹하고 친절한 성격의 학생들이었다지금도 머리에 떠오르는 한 친구는 말수는 적었지만온몸에서 선함이 묻어 나오는 아주 겸손한 청년이었다가끔씩 던지는 한마디는 깊이 생각한 다음에 발하는 의미심장한 말 같았고같은 또래지만 마음속으로부터 존경심이 생기는 그런 친구였다 

 4년 후 신학대학을 졸업하고 우리는 뿔뿔이 흩어져 각자의 나라로 돌아갔다그런데 귀국 후 풍문에 들으니 베트남 친구들은 고국 땅이 혼란하여 귀국하지 못하고 유럽 여러 나라로 각각 흩어졌다고 들었다. 1975년 전쟁이 종료되고 북베트남 공산정권이 통일을 이루었고해외에 있던 남베트남 사람들은 귀국길이 완전히 막혀 국제 미아처럼 되었고 각자 여러 나라에 흩어져 난민으로 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나는 함께 수학했던 친구들의 나라 잃은 설움과 막막함을 상상하며 그들의 앞날이 얼마나 황망할지 깊은 연민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그 후 오랜 세월이 흘렀고 베트남은 내 뇌리에서 차츰 멀어졌다그런데 2000년대에 들어와 간간이 베트남 전쟁에서 한국군이 저지른 민간인 학살 이야기를 접하게 되었다국내와 국외에서 발간된 관련 자료들을 접하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나는 우리 민족이 오랜 역사 속에서 외국 군대로부터 침공을 당하고 짓밟히고 고통 받은 적은 수없이 많지만우리가 외국에 나가서 타국 사람들을 살상하고 괴롭힌 적은 없는 평화로운 민족이라고 내심 큰 자부심을 갖고 살았다그런데 베트남 전쟁 중 한국군에 의해서 벌어진 참상을 들은 다음에는 이 자부심이 송두리째 무너져 내렸다그 다음부터 국내에 들어와 일하는 베트남 이주노동자나 결혼이민자를 만날 때마다 상대가 뭐라고 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나는 부끄럽고 죄스러운 느낌을 금할 수 없었다.

2012년 말 처음으로 베트남을 방문할 기회가 생겼다아시아권의 20개국에서 가톨릭교회 대표 71명의 주교들이 모인 아시아 주교회의 연합회 10차 총회였다베트남 정부가 국제 가톨릭 주교들의 공적인 회합을 수용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한국 대표로 참석한 나는 내 마음을 짓누르던 베트남 국민에 대한 죄책감을 표현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대회 자체의 주제와는 직접 상관이 없었지만내게 발언 기회가 왔을 때나는 말하기 시작했다.

 한국 사람으로서 한국 천주교의 모든 이들을 대표하여 베트남에 왔습니다베트남에 온 기회에 전부터 생각했던 것이지만한국군이 과거 베트남전쟁에서 베트남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을 드려 사죄하고 싶었습니다한국 군인들이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끔찍하고 잔혹한 행위를 통하여 베트남 민간인들힘없는 노인과 여성과 어린아이들까지 목숨을 빼앗아간 것에 대해서 어떻게 용서를 청해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12년 동안 가슴 속에 묵혔던 말이었다이 말을 하는 동안에도 사실고개를 제대로 쳐들 수가 없었다한국 정부도 제대로 사과를 하지 않았고아니 베트남 피해자들의 아픔을 가장 먼저 공감하고 용서를 청했어야 할 우리 종교인들도 40여년이 지나도록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듯 무관심한 세월을 보내며 잊어버리고 살아왔음에 부끄러움이 솟아오를 뿐이었다뭐라고 말한들 사과가 될까그런 생각을 했지만그래도 한국인들 중에는 이런 역사를 인지하고 있고깊은 죄책감과 속죄의 마음을 품고 있는 이들도 있다는 사실을 베트남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

이런 심정으로 발언한 뒤 휴식 시간이 되었다베트남 주교들과 인도네시아타이 등 여러 아시아 국가의 주교들이 나를 개별적으로 찾아와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었다그리고 고맙다고 말해주었다

-

제주 4.3이 발발한 지 내년이면 70년이다그런데 66년이 지난 2014년에야 비로소 한국 정부는 4월 3일을 제주 4.3 국가추념일로 정했다그래도 아직 그때의 아픔과 원한이 씻어지지 않고 많은 제주인들의 가슴 밑바닥에 깊은 상처로 자리잡고 있다베트남 전쟁이 끝난 지 42년이 지났다고는 하지만사실 가해자인 대한민국이라는 국가가 지금까지 제대로 책임을 인정하지도 않았고진심으로 용서를 청한 책임자도 없었다우리가 베트남 전쟁 희생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를 청하지 않는 한, ‘일본군’ 위안부들에게 저지른 일본 국가의 범죄에 대해 우리가 벌이는 비판과 규탄은 힘을 잃을 수밖에 없다.

무엇을 할 수 있을까무릎을 꿇고가만히 앉아 질문해 본다한베평화재단은 화해의 발걸음을 내딛기 위해 1년 동안 준비하고 고민했다내년 2월이면 베트남의 꽝남성 지역에서 한국군이 지나간 자리가 온통 죽음으로 채워진 지 50년이 된다그들의 마음의 상처를 함께 나누고자피해 지역에 조화를 보내고 제사 지원금을 보낸다.

그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지 않고 정확하게 바라보고자 내년 4월 베트남민간인학살 문제를 바라보는 시민평화법정을 연다.

 

그 발걸음에 마음과 발걸음을 모아주시길 기도해본다 

 

 2017년 12월 7

  제주에서

  강 우 일